첫 마당 > 한말글 사랑방 > 눈길이 머무는 곳
고치기   지우기   댓글   죽보기
영어로 바뀌어 가는 마을이름들(한글새소식 제539호)
글쓴이: 누리집지기
읽음: 443
올린 시간: 2019-04-02 17:32:00




"엠·밸리, 마곡지구의 새로운 이름입니다."


  마치 "마을이름도 이제는 영어로 붙여야 새롭습니다"라고 말하는 듯하다. 수백 년 혹은 수천 년 이어오던 "새말", "애오개", "삼개" 등 우리 마을이름들이 "신촌", "아현", "마포" 들처럼 한자말로 물러서더니, 요즘엔 이들 지역에 "신촌그랑자이", "아현뉴타운" 들처럼 영어까지 섞은 공동주택들이 들어섰다. 그런데 이제는 그도 모자라 "엠·밸리"와 같은 뜻 모를 영어로 불러주어야 마을이 새롭단다.

  이미 버스나 지하철 광고판은 영어가 뒤범벅된 국적 불명의 말들로 뒤덮인 지 오래다. 우리나라 정보기술 산업이 세계시장의 맨 앞에서 달려 나가고 있는 이 시대에, 유독 우리 말글에 대한 관심과 보존 노력만큼은 이를 따르지 못하고 있다. 나라의 곳간은 첨단 산업으로 채울 수 있지만, 나라의 품격은 그 나라의 말과 글로 세워짐을 잊지 말아야 하겠다. <엮은이>

 

 

―『한글새소식539(20)에서 옮김. 

이름
열쇠글
고치기   지우기   댓글   죽보기
다음글 : 문의 합니다.
이전글 : "풍요로운 추석 되시기를 바랍니다"